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관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오차범위 밖으로 크게 넘어서는 데드크로스가 일어나자 대통령이 한 말이 바로 “나는 지지율에 연연해하지 않는다.”였답니다.
현재로서는 국민에게 인기가 없지만 앞날을 생각할 때 반드시 이뤄져야 할 개혁과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지율이 일시적으로 떨어진 상황이라면 이런 말이 무척 그럴듯하게 들렸을지 모릅니다.

본디 개혁이라는 것은 국민 일부 혹은 전부의 희생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도 희생을 치르지 않고 개혁이 손쉽게 이루어질 수 있다면 개혁을 추진하는 데 무슨 어려움이 있겠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열정적으로 개혁과제를 추진하는 지도자는 먼 훗날에가서야 앞날을 내다보는 혜안을 칭찬 받게 될지 몰라도 당장은 국민에게 인기가 없기 마련입니다.

“나는 지지율에 연연해하지 않는다.”라는 말은 바로 이와 같은 상황에서 개혁의 의지를 다시 한 번 다짐하는 말로서 그 의미가 클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 윤 대통령의 그와 같은 발언은 생뚱맞다는 느낌을 주기 십상입니다.
자신의 지지율이 왜 급전직하로 떨어지고 있는지조차 잘 모르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니까요.

윤 대통령을 지지한 사람들은 무언가 새로운 비전을 기대하고 그에게 표를 던졌을 것입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새 정부에는 ‘문재인 지우기’와 ‘MB 때로 돌아가기’만 있을 뿐 새로운 비전이라는 것은 아무것도 없음이 만천하에 드러났습니다.
철지난 지 이미 오래된 MB 때 정책을 무덤에서 꺼내어 온들 무슨 기적과 같은 경제의 회생이 가능하겠습니까?
바로 이런 진부함에 대한 실망감이 데드크로스의 핵심 원인인데도 지지율에 연연해하지 않겠다는 말을 하는 건 자신의 잘못이 무엇인지를 돌아보지 않겠다는 옹고집에 지나지 않습니다.

여러분이 잘 알고 계시듯,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바닥을 치는 또 다른 중요한 이유는 인사문제입니다.
새 정부를 구성할 중요인사들의 면면을 본 국민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인사검증에 관한 한 많은 사람들이 문재인 정부 때보다 더 못하면 못했지 손톱만큼만도 더 낫지 못하다고 느꼈을 거라고 믿습니다.

부총리를 겸하는 교육부장관이라는 요직을 청문회도 거치지 않고 자의로 임명해 버리는 무리수는 두고두고 말썽거리가 될 것입니다.
다른 자리라면 음주운전의 전력이 상대적으로 덜 문제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어린 세대의 교육을 책임질 사람이 음주운전의 전력이 있다는 것은 결정적인 하자가 아닐 수 없습니다.
교육공무원들에 대해 음주운전의 전력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묻게 만든 이유가 과연 어디에 있겠습니까?

음주운전이 매우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다는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이에 대한 처벌이 계속 강화되어 왔습니다.
예컨대 내가 현역 시절 징계위원회에서 활동할 때 음주운전으로 인해 징계대상이 된 교직원을 상당수 보았습니다.
그때는 음주운전자에 대해 대체로 ‘견책’이라는 비교적 가벼운 처벌이 내려졌습니다.

그런데 최근 알게 된 사실은 음주운전자에 대한 처벌수준이 크게 높아져 최소 정직 이상의 징계를 해야만 한다고 하더군요.
음주운전을 또 다시 할 경우에는 정직 또는 해직이라는 무거운 처벌이 내려지구요.
현재 서울대학교 교직원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될 경우에는 이처럼 무거운 징계를 받는다는 사실을 생각할 때 비록 과거의 일이라 할지라도 음주운전 전력을 눈감아 준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느낌입니다.

지도자가 지지율에 너무 연연해하는 것도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닙니다.
반드시 이루어내야 할 개혁 과제라면 사람들의 미움을 받을 것을 불사하는 용기를 가져야 진정으로 훌륭한 지도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왜 자신의 지지율이 바닥을 치는지를 따져볼 생각은 하지 않고 거기에 상관하지 않겠다고 억지를 부리는 것은 만용에 지나지 않습니다.

허공에의질주

2022/07/04

행태를 보니 반전 가능성은 희박해 보입니다. 사정 정국으로 몰아갈 분위기인데 어찌 될지.
출마 이유 자체가 일가의 사법적 처리 회피와 검찰권력 강화였다고 보는데 전자는 달성했고 후자는 진행 중인 상황이라 후자에 집중할 것 같고요.
요직에 검사 꽂기는 계속되고 있고 이준석을 몰아낸 후 당권을 차지하겠죠.
그렇게 행정부와 국힘을 검사들이 장악한 후 다음 총선과 대선에서도 검찰 왕국을 유지하려는 꿈을 가지고 있겠죠.
나머지는 능력도 없고 큰 관심도 없다고 봅니다.

새벽사자

2022/07/05

부정부패? 누가 누구를?
에효 좋은글인데 쓸데없이 긴 댓글때문에 짜증나네요~

킁킁탐정

2022/07/05

어차피 윤가는 정권 말미에 끌려갑니다. 지지율도 바닥인데 여당부터 물고 뜯어서 또다른 윤가를 허수아비로 세우겠죠. 윤가 같은 허수아비를 계속해서 생산해낼수 있는게 그들의 능력이죠.

신아랑

2022/07/05

부정부패의 온상인 국민의힘에서 부패척결이라~~
오늘도 어김없이, 지난 정권 탓을 하면서 제대로 된 사람 없다고 하던데, 본인을 지칭하는 말이겠죠???

이준구

2022/07/05

드러누워서 침 뱉기지요

이석기

2022/07/05

권성동 원내대표가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음주 만취운전 전력이 20년 전에 발생한 일이라 국민들이

납득할것이라는 발언을 보고 깜짝 놀았습니다. 음주운전 처벌도 선고유예로 납득이 가지 읺으며
20년전이든 30년 전이든 우리나라의 모든 학생들의 모범이 돠어야 할 교육부 수장을 음주운전 전력
자를 임용하는것은 부끄러운 일입니다. 권성동 원내대표의 이런 발언을 보면 고위층들의 도덕 수준
을 의심케 합니다.

양종훈

2022/07/05

처음부터 기대도 안 했지만 상상 이상입니다

이석기

2022/07/06

위 게시판에 이준구 교수님의 글이 인터넷, 신문기사에 게재가 되는것 같습니다.

교수님의 영향력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이준구

2022/07/06

큰 영향력은 없습니다

Jimmy0202

2022/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