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20%선 아래까지 내려앉았던 이 대통령의 지지도가 급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지율이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던 때에 비해 여러 가지 상황이 크게 달라졌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렇다 할 성과가 있었던 것도 아닌데 갑자기 인기가 높아졌다니 그 배경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내 생각으로는 최근 정책 기조로 내걸고 있는 소위 ‘중도실용’이 어느 정도 민심을 얻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한다. 아직까지는 중도실용이라는 것이 수사(rhetoric)의 차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본다.

중도실용이라는 말에는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올바른 길을 찾으려 한다는 의미가 함축되어 있다. 자신의 비전과 신념만이 옳다는 고집은 진정한 의미에서의 중도실용이 아니다. 4대강 정비사업에 대해 어떤 태도를 취하느냐가 지금 정부가 내걸고 있는 중도실용이 무늬에 불과한 것인지 아니면 알맹이가 있는지의 여부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시금석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ps. 원래의 글에 약간의 수정을 가한 글을 새로 올립니다.
다른 부분에는 변화가 없고, 마지막 문단만 조금 늘려 두 문단으로 만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