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역시 전국 곳곳에서 많은 홍수 피해가 났습니다. 홍수 피해가 발생한 것이 주로 (강의 본류가 아니라) 지천 부근이었다는 점에서도 종전의 양상과 거의 비슷하구요. 홍수 피해가 날 때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만든다고 부산을 떨어왔지만 문제의 근본적 해결은 까마득해 보입니다.

여러분들 MB정부가 4대강사업을 벌이면서 그 주요한 목적 중 하나로 홍수 피해 예방을 들었다는 것을 아직도 잘 기억하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그때 4대강사업을 반대하는 사람들은 댐 건설이 오히려 홍수 피해를 일으키는 원인이 되리라고 지적했습니다. 최근의 홍수 피해 상황을 관찰해 보면 이와 같은 불행한 예측이 그대로 들어맞고 있는 게 아닌가라는 느낌이 듭니다.

4대강 댐 건설이 홍수 피해를 오히려 부추기는 요인이 되리라는 주장은 다음과 같은 근거를 갖고 있습니다. 4대강 사업의 본질은 강을 깊게 준설하고 직강화한 다음 댐을 건설해 관리수위를 높인다는 데 있습니다. 바로 여기에서 홍수 피해가 부추겨질 요인을 찾아볼 수 있는 겁니다.

여러분이 잘 아시다싶이 지천과 본류 사이의 수위차에 의해 지천의 물이 본류로 흘러들게 됩니다. 그리고 그 수위차가 클수록 지천의 물이 본류로 잘 흘러드는 것은 당연한 이치지요. 그런데 4대강사업으로 인해 본류의 관리수위가 높아졌기 때문에 지천과 본류 사이의 수위차는 크게 줄어드는 결과가 빚어집니다.

이번에 지천의 제방이 무너져 큰 피해를 입힌 경우도 역시 지천의 물이 본류로 빨리 빠져 나가지 못해서 생긴 일 아닐까요? 만약 지천과 본류 사이의 수위차가 충분히 커서 지천의 물이 빨리 본류로 흘러들었다면 지천에서 제방이 무너질 정도의 수압이 발생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봅니다.

솔직히 말씀 드려 나는 이 방면의 전문가가 전혀 아닙니다. 따라서 홍수 피해의 발생원인이 어디에 있었는지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지요. 그러나 댐 건설로 인한 본류의 관리수위 상승이 지천에서의 제방 붕괴의 주요 원인이었다는 합리적 의심은 충분히 해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4대강 댐을 해체하겠다는 공약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채 임기를 마쳤습니다. 그들이 한 일이라고는 고작 금강이나 영산강에서 부분적으로 댐을 해체하는 작업을 시작한 데 불과합니다. 최근 윤석열 정부는 그나마의 작업도 백지화하고 홍수와 가뭄 예방을 위해 그대로 놓아두겠다는 의지를 천명했습니다. 이제 그 망국적인 4대강 댐은 영원히 우리와 함께 해야 될지도 모릅니다.

여러분이 잘 아시듯 최근 몇 차례나 일어난 가뭄 사태에서 4대강 댐으로 모아놓은 물이 이렇다 할 구실을 하지 못했습니다. MB정부를 지지하는 사람들 몇을 빼놓고는 가뭄에 대한 대응으로서 4대강사업이 아무런 효과도 없었다는 것을 모두가 잘 알게 되었습니다. 만약 홍수 예방의 효과도 없다는 것까지 밝혀지면 댐들을 존치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결정이 크게 잘못된 것이 라는 점이 의문의 여지없이 드러나게 됩니다.

강은 오랜 시간 동안 흐르면서 주변 여건에 나름대로 조정하고 진화하기 마련입니다. 강 곳곳에 만들어진 범람원은 홍수로 인한 토사가 쌓여 만들어진 것이지만 홍수가 발생했을 때 일시적으로 넘쳐나는 물을 담아두는 그릇의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구불구불 구비쳐 흐르는 강은 유속을 느리게 만들어 제방 붕괴의 위협을 줄여 주기도 합니다.

이런 자연발생적인 홍수 예방 장치를 모두 부수어 버리고 인위적으로 직강화했다는 것 그 자체가 홍수 피해 발생의 위험성을 더 높이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가 과거 경험하지 못했던 정도의 큰 비가 내렸을 때 4대강 본류에서 그야말로 비극적인 홍수 피해가 발생하지 말라는 법이 없습니다. 그때는 오만한 인간이 자연을 마구 훼손한 귀결이 무엇인지를 뼈저리게 느낄 것입니다.

나는 이번 발생한 홍수 피해가 4대강사업과 어떤 관련을 갖는지를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믿습니다. 무엇보다 정부가 팔 걷고 나서야 하고 관련 학계와 언론도 이 조사작업에 동참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똑같은 비극이 반복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요즈음 우리 사회에는 ‘괴담’이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또 하나의 괴담을 유포하겠다는 생각으로 이와 같은 문제 제기를 하는 것이 아닙니다. 분명하게 말씀 드리지만, 해당 방면의 전문가도 아니고 철저한 조사를 해본 것도 아닌 나로서는 단순히 ‘합리적 의심’ 차원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을 뿐입니다. 내 생각이 틀릴 수 있음을 인정하지만,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믿음에는 아무 흔들림이 없습니다.

미누스

2023/07/19

대통령이 '이권의 카르텔'에서 재미본 것을 수해복구비용으로 게워내게 만들겠다고 하셨는데, 4대강으로 재미본 사람을 염두에 둔 것 같습니다.

이준구

2023/07/19

미누스군 농담이 지나친 것 아냐?
내편 네편을 칼같이 가르는 사람인데

미누스

2023/07/19

제가 그 분한테 그런 결기를 기대하는 것이 '연목구어'가 아닌가 싶습니다 ㅠㅠ

이준구

2023/07/19

그렇겠지?

허공에의질주

2023/07/20

국힘은 이번 수해가 4대강 후속 작업이 전정부에서 중단되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모든 것은 문재인 탓. 이 정도 수준의 대통령은 본 적이 없는 것 같네요. 이명박, 박근혜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나라꼴이...

이준구

2023/07/20

모든 걸 남의 탓으로 돌리는 작태를 보이고도 부끄러운줄 모르는군요

넋두리

2023/07/21

이 정부의 끝은 과연 어디일까요???? 정말 임기 끝나고 두렵지 않은건가??? 영원히 권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는 걸까??...........아,,,참,,,,,,,,그 사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감내해야 할런지,,,,,,,

꼬꾸아빠

2023/07/21

대통령이 환경부장관에게 "물관리 제대로 하라" 경고했다는 기사를 보니 말미에 대통령실에서 "지천과 하천의 강바닥이 너무 높아져 있어 준설이 필요하다"라고 했다고 하네요. 지천과 하천의 준설이 홍수 조절에 도움이 되는지는 저도 전문가가 아니라서 정확히 모르지만 MB 때 4대강 준설이 생각이 나네요. 손오공이 도술로 자신의 분신을 여럿 만드는 것처럼 혹시 대통령실의 주요 인사들이 MB 정권의 분신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드네요~~ ㅋ

이준구

2023/07/21

이 정부가 MB2정부란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 아닌가요?

초옹명

2023/09/07

전정부에서 4대강 보 허문거는 다 아는 사실인데요..? 일부 지자체는 요청에 의해서 일부 놔둔데도 있지만.. 무조건 민주진영 옹호하시는건 좀 이해가 안가네요


Warning: fopen(./data/best/best_board1_19676.txt) [function.fopen]: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techer2/www/bin/bbs/bbs_po.php on line 506

Warning: fputs():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home/hosting_users/techer2/www/bin/bbs/bbs_po.php on line 507

Warning: fputs():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home/hosting_users/techer2/www/bin/bbs/bbs_po.php on line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