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안에 모순을 내포하고 있는 수사법을 모순어법(oxymoron)이라고 부른다. 최근 정부는 이 모순어법의 목록에 가장 그럴듯한 사례를 하나 추가하는 공로를 세웠다. ‘녹색 뉴딜’이라는 정책이 바로 그것인데, 정부가 모순어법의 수사적 효과를 노려 그런 이름을 붙인 것 같지는 않다. 내가 보기에는 ‘녹색’이라는 개념과 ‘뉴딜’이라는 개념이 모순되는 것인지도 모르면서 그런 이름을 만들어 붙인 것 같다. 아니면 본질적으로는 모순이 될 수밖에 없는데도 그렇지 않다고 우기는 것인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