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청와대 청년비서관(1급)에 임명된 박성민씨는 고려대 편입 후 4학년 재학중으로, 2018년 민주당 입당 이후 당내에서 크고 작은 직책을 맡아온 것 외에는 어떤 경력도 없어 사실상 '낙하산' 인사로 불리고 있습니다.

물론 청년비서관으로서의 직무능력과 박성민씨의 학력-경력은 무관하겠습니다만, 증명되지 않은 인사를, 게다가 행정고시를 합격한 엘리트들이 평생 일해도 오르기 어려운 1급 공무원의 자리에 기용한 것에 충분히 의문을 가질 수 있는 것이겠죠.

박성민씨가 일반 국민들에게 '신호를 보낼' 수단은 사실상 전무하고, 이 때문에 박성민씨의 직무능력과는 무관하게 낙하산 인사로 보일 수 밖에 없지 않을까요?

오늘날을 가장 잘 꿰뚫는 단어 중 하나는 단언컨대 '공정'입니다. 그러나 공정을 져 버린 민주당은 국민들의 날선 비판 앞에 박성민씨를 옹호하기에 급급하고 있고, 이번 사건을 들불처럼 키워낸 것은 바로 이것이겠죠.

이번 사건에 국민들이 분노한 것은 결코 우연이나 특정 세력의 선동 때문이 아닙니다. 민주당은 세태를 똑바로 파악하고, 조속한 결단을 내려야겠지요.

이만 마치겠습니다.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