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총선에서 국민들이 민주당에게 압도적인 승리를 안겨준 이유가 무엇이었을까요?
민주당이 고와서 그렇게 많은 표를 던져 줬을까요?
나는 그렇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나 자신도 그렇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민주당이 잘 한다고 생각해서가 아니라 나라를 엉망으로 만들어버린 국민의힘당을 심판하기 위해 민주당에 표를 던져주었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최악(最惡)을 피하기 위해 부득이 차악(次惡)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구도였던 것이지요.

브레이크 없는 폭주기관차처럼 광분하는 윤석열 정부에게 따끔한 경종을 울려줘야 하겠다는 민의가 반영된 것이 지난 총선의 결과이었을 게 분명합니다.
국민들이 그렇게 요란한 경종을 울렸지만 윤석열 정부는 손톱만큼의 반성도 변화도 없어 허탈하기는 합니다만.
내가 보기에 윤석열 정부는 애당초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수 있는 능력을 결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민주당이 국민의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서는 좀 더 겸손한 자세로 자신을 돌아보고 어떻게 하면 국민을 좀 더 잘 섬길 수 있는지를 궁리해 보아야 마땅한 일입니다.
그런데 요즈음 민주당 일부 인사들이 보이는 행태를 보면 마치 자신들이 잘해서 국민들이 표를 몰아준 것인 줄 착각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게 만듭니다.
결과적으로 자신을 지지해 준 사람들을 배신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하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 대표적 사례가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제기하고 있는 “종부세 폐지론”입니다.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을 정당화하는 근거로 민주당이 언제까지나 서민정당으로 남아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말을 하는 것을 듣고 나는 실소를 금치 못했습니다.
자신들을 밀어준 서민들을 배반하고 인구의 5%도 안 되는 부자의 정당으로 탈바꿈하자는 말인가요?
(지금 종부세를 내는 가구는 전체 가구의 5%도 되지 않는다는 걸 잘 아시지 않습니까?)

중도로 지지기반을 확장하기 위해 종부세 폐지에 손을 들어주어야 한다는 발상은 유치하기 짝이 없습니다.
고액 부동산 소유자 몇몇으로 지지기반을 넓힌다고 민주당의 입지가 그렇게 탄탄해질 리 만무합니다.
5%도 채 안 되는 그들은 절대로 우리 사회의 중도세력이 아니고 극소수의 특권계층일 뿐입니다.
오히려 종부세를 한 번도 내본 적이 없는 95%가 넘는 국민이 중도세력의 주축을 이루고 있습니다.

그렇게 기승을 부리던 부동산 투기가 문재인 정부 말기에 들어서면서 잠잠해진 결정적인 원인이 어디에 있었다고 생각하십니까?
난 윤석열 정부가 약탈적 과세라고 매도해 마지않는 다주택자들에 대한 고율의 종부세가 마법의 탄환 역할을 했다고 굳게 믿습니다.
그러니까 윤석열 정부가 종부세 세율을 크게 내리자 잠시 주춤했던 주택가격이 다시 동요하기 시작한 것 아닙니까?

윤석열 정부가 집권하자 마자 종부세 무력화에 팔 걷고 나섰을 때 거기에 야합한 민주당 의원들을 보고 나는 긴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그들은 자신이 누구의 지지를 받아 정치인으로서의 생명을 유지하고 있는 것조차 모르는 사람들 같아 보였습니다.
나는 이런 민주당을 크게 혼내 주고 싶었지 지지해 주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런데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다음에 기껏 나온 소리가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것이니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종부세가 우리 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 조금의 이해만 갖고 있다면 그런 망발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심지어 국민의힘당 의원조차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말은 차마 내놓지 못하고 있지 않나요?

나는 종부세 폐지론을 주장하는 민주당의 일부 의원이 심사숙고한 결과로 그런 제안을 한 것이라고 보지 않습니다.
그저 선거에서 표 몇 장 더 얻으려는 얍삽한 생각에서 무책임하게 종부세 폐지를 부르짖고 있다고 믿습니다.
평소부터 종부세에 적대적인 태도를 갖고 있던 국민의힘당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 입에서 나온 이런 말들 듣고 속으로 얼마나 쾌재를 부르고 있을까요?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중과에 초점을 맞춘 종부세는 부동산 투기를 막기 위한 마지막 방어선과 같은 역할을 수행합니다.
이는 노무현 정부가 끝나갈 무렵 그리고 문재인 정부가 끝나갈 무렵에 거듭 사실로 확인된 것입니다.
그 뒤를 이은 보수정부가 종부세를 무력화시킴으로써 부동산 투기에 다시 불을 붙인 것이구요.

이런 종부세를 폐지해 인구의 절반을 차지하는 무주택 서민들로부터 실낱 같은 내집마련의 꿈을 빼앗아 가는 게 민주당이 할 일이란 말입니까?
민주당이 이들의 딱한 처지를 외면한다면 그들은 과연 누구에게 희망을 걸어야 할까요?
그동안 민주당의 탄탄한 지지기반이 되어 줬던 이 서민들을 배반한다면 민주당은 그 존재의의를 상실해 버리고 말 것입니다.

그동안 민주당은 나를 실망시키는 숱한 행태를 보여 왔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국민의힘당을 대안으로 받아들일 수도 없다는 생각에서 민주당을 비판적으로 지지해 왔습니다.
만약 민주당이 종부세 폐지에 팔을 걷고 나서는 일이 실제로 벌어진다면 나는 아무 미련 없이 즉각 민주당에 대한 지지를 전면적으로 철회할 작정입니다.
자신을 지지해 준 사람들을 배반한 정당에 무슨 손톱만큼의 기대라도 걸 수 있겠습니까?

PS. 나는 중산층이 실거주하고 있는 1주택 소유자에 대한 종부세 부담을 경감해 주자는 제안에는 아무런 이의가 없습니다. 이것은 충분히 논의할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종부세를 전면적으로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망발이라고 생각합니다.

양종훈

2024/05/26

대체 무슨 생각들을 하는건지 이해가 안 가요.

이준구

2024/05/26

아직 정신을 못 차렸다고 봐야죠
국민이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내줄 것이라고 착각하는 것 같아요

양종훈

2024/05/26

그나마 다행인건 종부세 폐지가 극히 소수 목소리인것 같습니다. 종부세 폐지론을 내세운 사람은 고민정의원 한사람 뿐이고 그나마도 엄청나게 비판받고 있는 모양이에요

킁킁탐정

2024/05/27

어차피 다음 공천에서 배제될께 확실해지니.....벌써부터 머리 굴리는 듯요. ㅎㅎ

이준구

2024/05/29

민주당이 이제 국힘당 제2중대가 되려고 하는지 당 차원에서 종부세 완화방안을 논의하려 한다네요

판다독

2024/05/29

금융시장을 뭉게면서 부동산을 띄우는 행위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