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로그인
회원가입 | ID/PW찾기
Home > 게시판

2017/06/04 02:40    조회수 : 570    추천수 : 8
 글쓴이   회원가입
 파일   첨부파일없음
 제목   주진형 씨에 대해서


주진형 씨의 튀는 언행은 많은 사람들의 호불호를 탑니다.



아래 내용은 페이스북에서 본 글인데, 많은 공감이 갑니다.



개인적으로 주진형 씨에 대한 부정적인 글들을 볼 때마다 솔직히 거의 공감이 안 갑니다.



가장 큰 비토는 그의 실적에 따른 무차별적인 정리해고 (고졸 신입직원도 해고해 버리는) 및 CEO 고액 연봉 건인데 그게 '한국적 정서'에서는 다소 부정적일 수 있지만 주진형 씨의 다른 장점에 대해서는 크지 않다고 생각하고요.



가장 큰 건 삼성물산 합병 관련 매도 의견인데 비겁한 증권쟁이들이 이런저런 구차한 이유를 대면서 주진형 씨의 과감한 매도 의견을 폄하하던데 전혀 공감이 안가더군요.



미국도 애널이라 불리는 증권사 똥꾸멍들이 매도 의견에 인색하고 왠만하면 매수 의견에 몰빵하는 면이 있지만 (하락장에서는 저가매수 찬스, 상승장에서는 대세매입 이런 개솔희를 하면서), 우리나라 똥구멍들은 재벌의 개 수준이죠.



(그게 비단 증권사 뿐 아니라 부동산도 마찬가지입니다만)



저는 주진형 씨가 정치권에 발을 들인 것을 대환영합니다.



앞으로 한 자리를 맡든 아니면 밖으로 돌든 그의 신랄하고 직설적인 언행을 응원합니다.



...




요즘 언론 등에 주진형 사장에 대한 얘기가 종종 눈에 띕니다. 하마평도 있고, 찌라시 같은 것도 있는 것 같더군요.

그 분이 워낙 주관이 명확하고 가감없이 말하다 보니 ‘호불호가 갈리는 타입’은 맞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보도나 인터넷 여론을 보면 주 사장이 있었던 회사나 업계에서는 모두 그에 대한 부정적 평가만 있는 것처럼 나오더군요. 좀 이상하지 않나요? 보통 호불호가 갈리는 사람은 ‘불호’만큼이나 ‘호’도 크기 마련인데 말이죠.

저는 한화투자증권에서 2년 조금 안되게 근무했습니다. 제가 블로그에 쓴 글(http://wp.me/p2GJI0-B)을 본 주 사장 권유로 입사했죠. 그가 하려던 것은 한마디로 고객한테 좀 더 이익이 되는 방식으로 돈을 버는 시스템을 만들어보자는 것이었습니다.
...

제가 주 사장과 생각이 비슷하긴 했지만, 그와 사적으로 가까운 사이도 아니고 임원이나 팀장을 했던 것도 아니라 비교적 솔직한 직원들의 속내를 들을 수 있었다 생각합니다. 지금 주 사장을 평가하는 업계의 시선에는 드러나지 않는 사각지대가 있고, 제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얘기를 좀 할 수 있는 사람인 것 같아서 몇 자 남깁니다.

한화투자증권에서 그에 대한 ‘불호’의 목소리만 들리는 것 같은 이유는 간단합니다. 그의 생각에 동의하는 사람들은 조용하기 때문이죠. 왜 조용할까요? 힘을 가진 사람들이 그를 싫어하기 때문입니다. 주 사장은 그룹에 반기를 들었고 결국 회사를 떠난 사람입니다. 그 회사에서 월급 받는 사람이 주 사장에게 호의적인 얘길 입 밖에 낼 수 있을까요?

업계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한화투자증권에 온 이후 주목을 받았지만, 그는 예전부터 업계의 불합리한 시스템과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욕 먹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업계의 주류를 이루는 사람들은 어쨌든 기존의 시스템과 관행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죠. 거기 익숙해진 사람들은 대체로 주 사장을 싫어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가 실패하길 바라는 사람들도 많구요. 그런 업계에서 주 사장에 대해 호의적인 말을 한다? 저 같으면 굳이 그러지 않겠습니다.

“장기적으로 옳은 방향이라 생각한다. 성과가 날 때까지 그 자리에 있을 수 있을지 불안할 뿐이다” “(개혁을)안 할 거면 몰라도 할거면 이렇게 해야 한다고 본다” “주 사장의 요구 수준을 맞추려니 힘들었는데 하다 보니 업무적으로 새로운 세계를 봤다. 내 능력이 커진 것 같아 뿌듯하다” “그의 정책에 다 동의하진 않지만, 그래도 돈 버는 게 전보다 떳떳한 느낌은 든다” “차라리 월급쟁이 사장 말고 오너로서 이런 걸 했더라면 좋았겠다” “(주사장이 바꾼) 역량개발 제도는 아주 합리적이다. 다른 회사들이 부러워한다”

모두 제가 개인적으로 직접 들은 한화투자증권 젊은 직원들의 이야기입니다. 아마 그를 싫어하는 직원들도 위의 평가에는 일부 동의하는 부분이 있을 거라 생각하구요.

그에 대한 비판도 있을 수 있겠지만, 업계에는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이 있다는 얘길 하고 싶었습니다.

 

윗글 지금 와서 서울대에서의 생활 중 가장 아쉬운 것...
아랫글 드라마에 그려진 것과 실제의 차이....